2019  년 3  월 23일

통권 제 202호 1999년1월[203호] 통권 제 204호
  진리의 실천자들
마하목건련摩訶木犍蓮
  거룩하고 청정한 수행을 위한 ..
짚신을 머리 위에 얹고서
  유마의 방
제게 희망을 주소서
  새해 새아침
참회하는 일만이 본연의 자세..
  죽비의 소리
선지식이 그립다.
  이달의 이야기
21세기 한국불교 무엇을 해야 ..
  이달의 이야기
마치 그릇이 자신을 담지 않듯..
  이달의 이야기
지식사회의 불교
  이달의 이야기
정보, 통신, 영상시대에 대응..
  스님의 숲
호두깨기
 ▶ 다음목록

   진리의 실천자들 - 편집실
   마하목건련摩訶木犍蓮

 
온종일 봄을 찾아도 봄은 보이지 않아 짚신이 다 닳도록 온 산을 헤매었네. 봄 찾는 일 그만두고 집으로 돌아오니 울타리에 매화꽃이 한창인 것을. (盡日尋春不見春 芒鞋踏破용頭雲 歸來偶週每花下 春在枝頭已十方)

마음을 두고 보지 않으면 눈이 있어도 볼 수 없는 것이 있다. 보고 싶으나 볼 수 없는 것에 더욱 문제가 있다. 듣고자 하나 듣지 못하고, 가고자 하나 가지 못한다. 하지만 볼 수 없는 것을 보고 싶은 마음, 가고 싶은 마음, 듣고 싶은 마음, 이 마음이 범부에게는 더욱 심각하다

앉은자리에서도 볼 수 있고(天眼通), 들을 수 있고(天耳通), 갈 수 있으며(神足通). 남의 마음을 알 수 있고(他心通), 숙명을 통하는 것(宿命通)을 신통神通이라 한다. 이 신통이 방편이 되어 얻어지는 것이 누진漏盡의 경지이다. 진리로의 행보에 비록 신통이 있더라도 그 마음을 내어 집착하지 않는 것이 바로 보실의 마음이다. 보살의 신통은 중생을 보살핌에 방면이 되며, 중생의 미혹한 발걸음을 바로 세우는 죽비소리이다.

마하목건련은 목련존자木蓮尊者로 불리기도 한다. 지혜제일인
사리불존자와 함께 부처님께 귀의한 석가모니 열 분 제자가운
데 여섯 가지 신통을 통해 중생을 교화한 신통제일神通第一로
알려져 있다.


 

어느날 목련존자가 천안天眼을 통해 아귀지옥을 살피니 자신의 어머니가 그 가운데서 고통을 받고 계심을 알게 되어 시아귀회施餓鬼會를 베풀어 어머니를 구제하나 이것이 곧 백중(우란분절盂蘭盆節)의 유래가 되었다.

목련존자가 본 것이 어찌 자기 어머니의 고통뿐이었겠는가. 천안으로 살핀 것은 모든 중생의 고통이며, 그 귀로 들은 것은 여느 중생의 어려움일 것이다. 보살의 눈길과 자비의 마음은 지옥 중생에게도 진리의 길을 볼 수 있게 한다.

푸른 안목으로 중생의 고통을 살펴는 것은 먼 곳에 있는 천안天眼이 아닌 내 뜰 안의 매화이다. 마치 울타리에 활짝 핀 매화처럼





 
 
    이전페이지

매우좋다 좋다 보통 그저그렇다 좋지않다
    친구에게 추천하기
 
다음페이지  

1  계속 연재되는 진리의 실천자들 ..다나2002-06-19
 

해인지는 | 연혁 | 인사말 | 편집위원 | Site Map |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