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년 1  월 20일

통권 제 310호 2008년1월[311호] 통권 제 312호
  근하신년
근하신년
  거룩하고 청정한 수행을 위한 ..
무자년戊子年새해아침이밝으니
  유마의 방
청도 한옥학교에서의 하루
  해인성보
해인사진상전眞常殿다층석탑
  이달의 이야기
무자년 이야기
  이달의 이야기
시간 밖의 시간 108배 속으로
  선우정담善雨情談
  수자타
단맛의 무서움
  2008년 해인사 행사내용
2008년 해인사 행사내용
  화엄삼매華嚴三昧
선재동자 구도의 길 /안주주지..
 ▶ 다음목록

   거룩하고 청정한 수행을 위한 법문 - 조계종정 해인총림 방장 법전 스
   무자년戊子年새해아침이밝으니

 
해인총림 불기 2551년(음10월 15일) 정해년 동안거 결제기념
무자년戊子年새해아침이밝으니 - 조계종정/해인총림 방장 법전스님

무자년戊子年 새해 아침이 밝으니
위광威光이 대천세계大千世界로 뻗어나고
천지天地의 서기瑞氣가 집집마다 쌓이니
이르는 곳마다 감로문甘露門이 열립니다.

하늘에서 진리의 우레가 일어나고
시방十方에 가득한 장애障碍가 사라집니다.
곳곳에서 원융圓融과 통합統合의 길이 열리고
범성凡聖은 차별差別 없는 일미一味를 이루니

범부凡夫는 번뇌煩惱속에서 부처를 빚어내고
빈녀貧女는 가난속에서 안락安樂의 대시문大施門을 엽니다.
사람마다 이와 같은 현기묘용玄機妙用을 갖추니
만나는 사람이 부처요 이르는 곳이 정토淨土입니다.
 
가가연년부家家年年富요
풍류일일신風流日日新이라
집집마다 보배는 해마다 늘어나고
풍류는 날마다 새로워집니다.□

불기 2552(2008)년 1월 1일







 
 
    이전페이지

매우좋다 좋다 보통 그저그렇다 좋지않다
    친구에게 추천하기
 
다음페이지  


의견글이 없습니다.
 

해인지는 | 연혁 | 인사말 | 편집위원 | Site Map |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