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년 5  월 23일

통권 제 313호 2008년4월[314호] 통권 제 315호
  선우정담善雨情談
마애불
  거룩하고 청정한 수행을 위한 ..
신령스런광명한점천지를감싸고
  유마의 방
설거지 삼매
  명상의 뜰
누구도 버려서는 안된다
  이달의 이야기
스님들과 함께하는 자비행선
  이달의 이야기
잃어버린 나를 찾아서
  이달의 이야기
욕심 버리지 못하고
  이달의 이야기
줄고 늘어남이 없는 '길'
  살며 생각하며
세상에서 가장 크고 소중한 무..
  살며 생각하며
세상에 나갈 채비를 하고...
  화엄삼매華嚴三昧
선재동자 구도의 길
  영지影池
함양 용추사
 ▶ 다음목록

   거룩하고 청정한 수행을 위한 법문 - 조계종정 해인총림 방장 법전 스
   신령스런광명한점천지를감싸고

 
종정사진
신령스런 광명 한 점 천지를 감싸고
- 수덕사 방장 원담 대종사 영결법어-

덕숭산德崇山에 신령스런 광명 한 점이 천지를 감싸고 시방을 관통하여 삼계를 왕래합니다.
인연따라 모습을 나투고 세상을 종횡무진하더니 오늘은 눈앞에서 묘진妙眞을 나투어 두출두몰頭出頭沒하고 은현자재隱顯自在함을 보입니다.
나툴때는 우리 종문의 선지식이신 원담圓潭대종사이시고 자취를 옮겨 숨을때는 공적空寂하고 응연凝然한 일점영명一點靈明입니다.
성성惺惺하실때는 선지禪旨가 대방무외大方無外하여 바다와 산을 눌렀고 대기대용大機大用은 드넓어 저 하늘을 치솟았습니다.
입적하시고는 형상없는 한 물건이 있어 허공을 쪼개고 봄 바람을 일으켜 온 누리에 꽃을 피게 합니다.
이 가운데 대종사의 본래 면목과 본지 풍광이 드러나 있고 우리와 더불어 했던 주인옹主人翁이있습니다.
일점 영명이 눈앞에서 빛을 놓는 것은 대종사의 사중득활死中得活의 소식이요, 공적空寂하고 응연凝然한 진상을 우리에게 보인 것은 노화상의 활중득사活中得死의 소식입니다.
 
여러분! 보고 듣습니까?

철마鐵馬가 허공을 활보하고 눈먼 거북이 바다밑에서 차를 마십니다.

신심도방하 身心都放下 몸과 마음을 놓아버리니
수처임등운 隨處任騰運 곳곳마다 자유롭고 걸림이 없는데
거래일주인 去來一主人 가고 오는 한 주인은
필경재하처 畢竟在何處 필경 어느 곳에 있는가.□

불기 2552(2008)년 3월 22일







 
 
    이전페이지

매우좋다 좋다 보통 그저그렇다 좋지않다
    친구에게 추천하기
 
다음페이지  


의견글이 없습니다.
 

해인지는 | 연혁 | 인사말 | 편집위원 | Site Map |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