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년 11  월 18일

통권 제 320호 2008년11월[321호] 통권 제 322호
  거룩하고 청정한 수행을 위한 ..
참 부처는 형상形象이 없고 진..
  발행인 인사
가야산편지 2
  유마의 방
나만의 가을
  지혜의 샘
무구자 김경직(无咎子 金敬直)..
  지혜의 샘
"How to be healthy at 100" -..
  천년의 향기
도의 선사와 진전사지 부도
  박물관 이야기
사 자 문 -그곳에 가면...
  박물관 이야기
사명대사가 남긴 보물들 - 해..
  자연에서 배운다
억새 『화본과』- 재미있는 식..
  피플 & 피플
따로 또 같이, 공동체를 꿈꾸..
 ▶ 다음목록

   발행인 인사 - 해인사 주지·선각(善覺)
   가야산편지 2

 
가야산편지2
눈앞에 어디인들 미치지 않는 본분이 있겠습니까?
그러나 간절한 바램은 떄로 경계에 우롱 당함을 느끼지 못하게 합니다.

-해인사 주지·선각善覺-

무심無心으로 놓쳐버린것을 유심有心으로 구하고자 하는 우리들의 바램.
지식을 익히면 지식에 우롱당하고 재물을 지니면 재물에 우롱당합니다.

어느순간 이를 알아차린다고 해도
눈앞의 경계에 우롱당한 허물은 남아있는 법입니다.

당대의 선지식 서산대사와 소요스님의 인연담입니다.
스승을 찾아 법을 구하는 소요스님에게 서산대사는 고작 다섯줄의 능엄경만을 지도할 뿐이었습니다.
 
공부가 무르익어 하루빨리 한 소식을 접하고픈 소요스님에게는 매우 짜증스러운 일상이었습니다.
결국 소요스님은 서산대사의 회상을 떠날 생각을 합니다.

이를 눈치챈 서산대사는 그날부터 소요스님 앞에서 이해할수 없는 행동을 반복합니다. 땟물과 콧물에 찌든 허름한 책을 보다가 소요스님이 나타나면 화들짝 놀라며 감추는 행동을 되풀이 하셨던겁니다.
소요스님은 그 작은 책자가 말할수 없이 궁금하지만 끝내 확인하지 못하고 하직인사를 올립니다.

그때 서산대사가 말씀하셨습니다.
"이 사람아 가려거든 이책이나 가지고 가게."
처소를 떠난뒤 소요스님이 펼쳐든 책에는 다음과 같은 선시가 적혀있었습니다.

"가소롭다 소를 탄 자여 소를 타고 다시소를 찾는구나.
장래 그늘 없는 나무 밑에 앉으면 수중의 거품이 모두 소멸하리라."

 
 
    이전페이지

매우좋다 좋다 보통 그저그렇다 좋지않다
    친구에게 추천하기
 
다음페이지  


의견글이 없습니다.
 

해인지는 | 연혁 | 인사말 | 편집위원 | Site Map |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