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년 4  월 27일

통권 제 386호 2014년5월[387호] 통권 제 388호
  심사굴深蛇窟
海印寺 極樂殿 柱聯 其二(해인..
  유마의 방
완벽함에서의 해탈
  해우소
도롯가 풍경
  이달의 이야기
스리랑카 조계종복지타운
  이달의 이야기
바래미
  이달의 이야기
지족암
  이달의 이야기
초발심 찾아가는 철쭉제
  이달의 이야기
해인사수련동문회 제209회 정..
  보리의 세상 바라보기
마음 열기
  해인공감
정원 큰스님 구순 공양
  염화시중
  화엄경80변상도
대방광불화엄경변상도 제 59
 ▶ 다음목록

   유마의 방 - 김영택
   완벽함에서의 해탈

 
김영택, 해인사 일주문 종이에 먹펜, 36*50cm, 2007
17년 전 월정사 대적광전을 처음 본 순간 깜짝 놀랐습니다. 대적광전이 일본식 건물처럼 보인 것입니다. 그 이유는 바로 청동기와 때문이었습니다. 청동판을 기와모양의 금형으로 찍어낸 청동기와는 자로 잰 듯 반듯하게 이어져 있었고 색깔 또한 완벽한 단일 색 이었습니다. 우리 전통 조선기와는 굽는 과정에서 약간씩 뒤틀어집니다. 또한 색깔도 검정색, 회색, 갈색 등이 뒤섞여 나옵니다. 물론 기와를 얹으면서 조금씩 삐뚤어지기도 합니다.
이런 조선 기와에 친숙해진 제 눈에 월정사 대적광전의 청동기와가 일본사찰의 완벽한 기와지붕으로 보였던 것입니다. 한국인이 만든 물건은 이처럼 완벽치 못한 구석이 있어야 ‘국산’으로 보이는 가 봅니다.
부여 능산리에서 출토된 금동용봉봉래산향로는 세계 최고의
걸작품입니다. 그런데 전 세계에서 하나뿐이어서 발굴 초기 때
‘혹시 다른 나라에서 수입한 것은 아닌 가‘ 하는 의심을 받
은 적이 있습니다. 그때 국립중앙박물관 보존실의 안병찬씨가
한국일보 최성자 기자에게 해준 말이 있습니다. “최기자, 내
가 재미있는 얘기를 해줄까요. 저 향로가 보존처리를 하기 위
해 처음 이방에 왔을 때 전체를 샅샅이 살펴보고 한국 것이라
는 확신을 가졌어요. 왠지 아세요? 우리나라 유물의 특징 때문
이지요. 끝마무리가 좋지 않은 거예요. 이 걸작품도 예외가 아
니더라고요” 저는 이 글을 읽고 얼마나 웃었는지 모릅니다.
 
우리 민족은 이렇게 세계적인 걸작품을 만들면서도 적당히 마무리하는 습성이 있는 것입니다.
병산서원의 만대루에 올라가 보면 두 번 놀라게 됩니다. 첫 번째는 주변풍경과의 어울림이 너무 아름다워서이고 두 번째는 천장에 쓰인 보의 모양 때문입니다. 기둥과 기둥사이를 연결한 굵은 보들의 모양이 제 각각으로서, 자연스럽게 휘어진 나무를 그대로 쓴 모양이 너무 보기 좋습니다. 구례 화엄사 보제루의 휘어지고 뒤틀어진 루하주도 자연미의 극치이고, 선운사 만세루의 안과 밖에 쓰인 휘어진 기둥들에서 조선인들의 심성이 그대로 들어 납니다. 기둥이나 보의 역할만 제대로 할 수 있다면 굽어진 나무면 어떻고 뒤틀어진 나무면 어떻습니까. 인위적인 것이 적을수록 사람의 마음은 편해집니다. 완벽함을 뛰어 넘는 해탈의 경지가 아닐까 싶습니다.
해인사 일주문은 절 규모에 비해 작고 고졸해 보입니다. 주변 나무들과 어울려 있는 듯 없는 듯 합니다. 1900년대 초에 찍은 사진에 일주문 좌우로 낮은 담장이 보입니다. ‘여기부터 절 영역입니다’라는 의미이지요. 넓은 절을 담장으로 둘러치지 못하는 대신 상징으로 남긴 것입니다. 현재 모습에 담장을 그려 넣어서 옛 정취를 살려 보았습니다.


 
 
    이전페이지

매우좋다 좋다 보통 그저그렇다 좋지않다
    친구에게 추천하기
 
다음페이지  


의견글이 없습니다.
 

해인지는 | 연혁 | 인사말 | 편집위원 | Site Map |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