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년 6  월 25일

통권 제 387호 2014년6월[388호]
  호계삼소
거창 죽림정사 주지 일광 스님
  원제스님의 세계 만행
리우에서 만난 예수
  영지影池
서역의 향기 승가사 제일선원
  보리의 세상 바라보기
내 역할
  보장천추寶藏千秋
석문石文의 명품 최치원 차운..
  해인선우海印善友
방장스님의 기사로 재직하시는..
  오래된 미래
1936년 진주 의곡사 가사불사
  학사대
일본 성지 순례를 다녀와서
  해인리포트
6월은 평화의 달, “남북 지도..
◀ 이전목록 

   보장천추寶藏千秋 - 종현
   석문石文의 명품 최치원 차운시次韻詩

 
홍류동 도로가 석주石柱 옆에는 초서로 수려하게 써내려간 최치원 차운시次韻詩 두편이 새겨져 있다. 사각형의 테두리를 두르고 칠언절구의 4행시로 이루어진 시는 최치원선생을 흠모하며 그의 둔세시遯世詩를 차운次韻한 시이다.

차운시次韻詩란 TV 예능프로에서 가끔 나오는 삼행시를 생각하면 쉬운데 다만 요즘의 삼행시는 시의 앞구절의 음을 맞추어 시를 짓는 반면 옛 선비들의 차운시는 7언절구에 맨 끝자의 음을 맞추어야 한다. 최치원의 둔세시는
광분첩석후중만狂奔疊石吼重巒
인어난분지척간人語難分咫尺間
상공시비성도이常恐是非聲到耳
고교유수진농산故敎流水盡籠山 이므로
1행, 2행, 4행 끝자의 음을 차운하면 만巒, 간間, 산山이 된다.

위편에 앉혀진 시는 드러나거나 알려진바가 전혀 없는 시이다.
여러 지인들에게 사진을 보여주어 그 글의 원문을 파악하게
하고 염치없게 번역까지 부탁하였다. 해인지에 심사굴 코너를
연재하시고 현재 대학원 최고위과정 서예부문 교수로 계시는
권상호 선생께 글자부터 파악케 부탁했다.그 초본을 바탕으로
대만 국립대학 유학을 다녀오신 원광 스님과 해인지 화엄변상
도 연재를 하시는 서울의 자훈 스님께 부탁했다. 두 분은 비구
니 스님으로 학력과 경력으로만 보더라도 한글 읽듯이 충분히
 
쉽게 번역 가능하다고 판단하고 가벼운 마음으로 부탁을 드렸다.
그러나 두 스님도 초서의 원문을 우선 정확히 파악하기위해 또 여러 지인들에게 부탁했고 나름 전문가분들에게 보여서 어렵게 알아낸 두 분의 번역문이 도착했다. 다 그럴싸해 보이는 명 번역문이다. 원문을 보는 차이로 인해 번역에 다소 차이가 있어 두 번역문을 필자 주관으로 합쳐서 1차 해석문을 해인지를 통해 내보낸다. 사진과 번역을 보시고 다른 의견이 있으신 분은 언제든 편집실로 의견을 주시기를 희망하면서…

권연염삭협경만圈然炎削夾璚巒 깎아지른 산등성을 끼고
백도유천사양간百道流泉瀉兩間 여기저기 흐른 물이 한 골짜기로 쏟아진다.
욕축고운반불득欲逐孤雲攀不得 고운(최치원)을 따라잡고 싶어도 여의치 않으니
유공도처창공산遊筇到處悵空山 지팡이 닿는 곳마다 텅 빈 산이 서글프다.
불초자不肖子 공생工生 희羲

두 번째 시는 해인지 2013년 7월호에 이미 발표한바 있는 회암晦庵정혜定慧 스님(조선 1685 ~ 1741)의 시이다. 회암정혜 스님은 해인사와 청암사, 증산면에 있는 쌍계사(폐사)에 주석하시며 많은 저서를 남기신 대 강백이시다.
 
 
    이전페이지

매우좋다 좋다 보통 그저그렇다 좋지않다
    친구에게 추천하기
 
다음페이지  


의견글이 없습니다.
 

해인지는 | 연혁 | 인사말 | 편집위원 | Site Map |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