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년 1  월 20일

통권 제 190호 1998년1월[191호] 통권 제 192호
  거룩하고 청정한 수행을 위한 ..
조사께서 서쪽에서 오신 뜻은
  유마의 방
서민의 허리띠
  새해 새아침
새해 아래 민족의 자존을 바로..
  근하신년
설향 2
  황권적축
빨래판 같이 생긴 것
  죽비의 소리
고려대장경 이운 육백 주년과 ..
  이달의 이야기
되돌아보는 현명함을
  이달의 이야기
지혜로운 삶을 위하여
  이달의 이야기
세밑에 해 보는 몇 가지 생각
  호계삼소
원주 성불원 현각스님
 ▶ 다음목록

   새해 새아침 - 김용택
   새해 아래 민족의 자존을 바로 세우자

 
새해가 솟아 오른다.
보드라운 흙가슴을 헤치고
만경창파 저 바다를 뚫고
저 침묵의 푸르른 신새벽 산맥들 사이로
해가 새 해가 불끈 떠 오른다.
민족의 새 하늘 새 땅이 드러난다.
보라
저 찬란한 한반도를 찾아오는 저 축복의 햇살 아래
우리의 묵은 때를 벗고 서 보자
저 숲에 풀과 나무와 짐승과 온갖 벌레들도
찾아든 햇살 아래 꿈틀거리고
저 창공을 나는 새들의 날갯깃에도
새해 햇살은 눈부시게 빛난다.
무엇이 두려웁고 무엇이 부러우랴
내나라 내 땅
저 넓은 새벽들에 묻힌 곡식과
저 새벽 산야에 잠든 들꽃들에게도
새 해는 찾아 가나니
한라와 백두가 일어서고
압록과낙동이 출렁이며
들과 산을 질러가며 아우성이다
어둠을 가르며 가는 그 물머리를 보라
그리고 일어서라
이제 막힌 데는 뚫고
 
넘어진 것들은 일으키고
굽은 것들은 펴며 떠난 것들은 돌아오게 하고
어두운 얼굴에서는 어둠을 거두어 가게 하라
저 밝은 새 해 아래
상처받고 훼손된 민족의 자존을 바로 세우자
역사를 바로 세우자
그리하여, 아아 그리하여
산이 산으로
강이 강으로
나무와 새와 꽃들이 또 그렇게 나무와 새와 꽃으로
서게 하자
무엇이 두려웁고 무엇이 부러우랴
아름답고 고운 내 겨레 한반도여 내 형제들이여
우리의 햇빛과 바람과 눈과 비로
향기로운 사람의 나라를 세우고
저 밝은 빛으로나
우리의 가슴을 가득채워
훤한 새나라 통일의 새나라로
우리 함께 가자


 
 
    이전페이지

매우좋다 좋다 보통 그저그렇다 좋지않다
    친구에게 추천하기
 
다음페이지  


의견글이 없습니다.
 

해인지는 | 연혁 | 인사말 | 편집위원 | Site Map |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