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년 7  월 19일

통권 제 310호 2008년1월[311호] 통권 제 312호
  근하신년
근하신년
  거룩하고 청정한 수행을 위한 ..
무자년戊子年새해아침이밝으니
  유마의 방
청도 한옥학교에서의 하루
  해인성보
해인사진상전眞常殿다층석탑
  이달의 이야기
무자년 이야기
  이달의 이야기
시간 밖의 시간 108배 속으로
  선우정담善雨情談
  수자타
단맛의 무서움
  2008년 해인사 행사내용
2008년 해인사 행사내용
  화엄삼매華嚴三昧
선재동자 구도의 길 /안주주지..
 ▶ 다음목록

   해인성보 - 정미경
   해인사진상전眞常殿다층석탑

 
탑 모습
해인사진상전眞常殿다층석탑
정미경 / 해인사성보박물관 학예연구원

해인사성보박물관 조각실에는 관람객들이 쉽게 놓치고 가는 곳이 있다. 해인사 다층석탑多層石塔이라는 이름으로 전시되고 있는 석탑편이 그것이다.
탑의 재료에서부터 일반적인 화강암이 아니라 쑥떡을 연상시키는 청석을 사용했으며 목조건축물을 아주 세밀하게 묘사한 것이 여간 정성을 쏟은 것이 아니다. 탑신부塔身部각 면에는 여래상을 조각하고 측면에 미륵, 대세大勢등의 명호를 새겨놓았다. 옥개석은 지붕골과 막새기와의 문양은 물론이고 처마 아래의 공포 包까지도 세밀하게 새겨 놓았다. 또한 일부 남아 있는 기단부에는 사천왕, 팔부신중八部神衆, 신장상神將像등의 조각이 있다. 특히 처마 아래 공포와 공포 사이에 모셔져 있는 좌상은 보는 이로 하여금 귀여운 동자승을 떠올리게 한다.

양식적으로는 다층다각탑이 유행한 고려시대 원元간섭기의 경
천사지 10층석탑을 모방해 세조 연간(세조 11년)에 세워진 원
각사지 10층석탑(국보 2호)을 계승한 것으로 추정된다. 탑이
모셔졌던 곳은 기록으로만 전해지는 진상전眞常殿으로 진상전
은 금탑전金塔殿으로도 불리어졌는데 이는 진상전에 모셔졌던
2기의 탑에 금박이 입혀져 있었기 때문이다.

 

진상전(금탑전)에 대한 기록은 조위(曺偉, 1454~1503)가 지은 <해인사중수기海印寺重修記>에 나타난다. 홍치弘治연간인 1488년 봄 인수·인혜대비가 세조와 정희왕후의 뜻을 이어 현재의 대장경판전을 증·개축할 때 판당板堂에서 3칸을 뜯어 대적광전 서쪽에 지은 건물이라 한다. 이후의 기록으로는 신필청(申必淸, 1647~1710)의 <유가야산록遊伽倻山錄>에 법당 서쪽 탑각塔閣에 금탑 2기가 있는데 좌측은 28층, 우측은 33층이었다고 한다. 하진태(河鎭兌, 1737~1777)의 <유가야록遊伽倻錄>에도‘법당 내부에 금탑 2기가 있고 서탑은 33층, 동탑은 28층이며 금색이 만환하다’라는 기록이 보인다.
그런데 정식(鄭, 1683~1746)이 지은 <가야산록伽倻山錄>에는‘동서로 33층의 금탑 2기가 있고 스님이 말하길 하늘(수미산)을 뜻한다고 했다’라고 기록하고 있으며 이덕무(李德懋, 1741~1793)가 지은 <가야산기伽倻山記>에는‘오른편의 것은 33층이고 왼편의 것은 20층이다’라는 기록이 전해진다. 기록한 이에 따라 층수가 달리 나타나는 것은 시대의 흐름에 따라 일부 소실되었거나 층수를 헤아리는 방법의 차이에서 오는 것으로 여겨진다. 하지만 28이라는 숫자는 천天의 주위에 있는 28좌의 별을 뜻하며 33은 6욕천欲天의 하나인 수미산 정상의 하늘을 상징하는데, 중앙에 제석천帝釋天이 있고 4방으로 8명의 천인天人이 있어 합해서 33천天이 된다는 고대 인도와 중국의 천도설天道說에서 그 의미를 찾을 수 있겠다. 다층석탑이라고 하나 그 층수와 전각 안에 모셔졌다는 것은 분명 주목할만하다.
 
 
    이전페이지

매우좋다 좋다 보통 그저그렇다 좋지않다
    친구에게 추천하기
 
다음페이지  


의견글이 없습니다.
 

해인지는 | 연혁 | 인사말 | 편집위원 | Site Map |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