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년 11  월 18일

통권 제 320호 2008년11월[321호] 통권 제 322호
  거룩하고 청정한 수행을 위한 ..
참 부처는 형상形象이 없고 진..
  발행인 인사
가야산편지 2
  유마의 방
나만의 가을
  지혜의 샘
무구자 김경직(无咎子 金敬直)..
  지혜의 샘
"How to be healthy at 100" -..
  천년의 향기
도의 선사와 진전사지 부도
  박물관 이야기
사 자 문 -그곳에 가면...
  박물관 이야기
사명대사가 남긴 보물들 - 해..
  자연에서 배운다
억새 『화본과』- 재미있는 식..
  피플 & 피플
따로 또 같이, 공동체를 꿈꾸..
 ▶ 다음목록

   지혜의 샘 - 김계유
   무구자 김경직(无咎子 金敬直)이 고전에서 보는 세 개의 마음 心자

 
..
기재 신광한은 어려서 부모를 여의고 늙은 하녀의 손에서 길러졌다. 나이가 18세가 되어도 글을 알지 못하였다. 하루는 이웃 아이와 냇물에서 장난을 치다가 그 아이가 기재를 발로 차는 바람에 물 속에 엎어 지게 되었다. 기재는 성을 내며 그 아이를 꾸짖었다.

“ 너는 종의 몸인데, 어찌 감히 공자를 업신여기느냐? ”그러자 그 아이가 답했다.
“ 그대와 같이 글을 모르는 자도 또한 공자란 말인가? 아마 무장공자無腸公子(게蟹의 별칭)일 것이다.”

기재는 크게 부끄럽게 여겨 마음을 고쳐 먹고 글을 읽었는데, 문장이 물 쏟아지듯 하였다. 그래서 그 이듬해에 만리구萬里鷗라는 부를 지어 과거에 장원하고 얼마 안 가서 대과에 급제하였으며, 문형을 맡은 것이 20년이나 되었다.

이처럼 세상은 마음가짐에 따라 길이 달라진다. 출세지향적인
세상의 변화뿐만이 아니다. 그 변화를 바라보는 세상의 의미
또한 마음의 자취에 의존하여 그 색깔이 드러나기 마련이다.
곧 마음이 어두우면 세상도 어둡고, 마음이 따뜻하면 세상도
따뜻하다. 그래서 마음은 실력이 뛰어난 화가의 붓 놀리는 솜
씨에비유되기도 한다. 우리의 신분이 만약 화가라면 세상을 어
떤 눈으로 그리며 살아가고 있을까? 세상은 어떻게 마음에 비
추어지느냐에 따라 그 의미와 색깔이 달라진다. 이에 우리가
 
바라보는 마음의 눈이 허깨비의 안목에 지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임을 자각해야 한다.

무구자 김경직无咎子 金敬直은 학문의 이치를 살핌에 마음 心자 세 개로 간단하게 요약해 말했다. 무구자 김경직无咎子 金敬直은 자가 희중熙重, 무구자无咎子는 호였다. 사람됨이 강직하면서도 오만하지 않고 공손 하면서도 아첨함이 없고 검소하면서도 인색하지 않았다. 사람과 더불어 사귀되 충고할 때에 조용하고 강요하지 않아 다른 사람으로 하여금 감사하고 후회하게 하는 장점이 있는 사람이었다. 또 사람들의 분란을 잘 해결하고 사람들의 궁색하고 급한 일을 잘 처리하여 모두들 칭찬하였다. 또한 학문을 좋아하여 이치를 늘 염두에 두며 살았는데, 일찍 논어를 읽을 적에 매일 한 장씩 읽어 오묘한 뜻을 궁리하다가 혹 이삼 일에 이르기도 하고, 삼년을 읽자 스스로 얻어지는 바가 있다고 느꼈다. 그가 말하길,
"논어 20편 498장은 장마다 차례가 있어 하나도 어긋나게 잘 못 엮어진 것이 없다.
편 가운데 마음 心자가 세 개 있으니, 마음에 하고자 하는 대
로 하여도 규범에 넘지 않는다는 것은 성인의 마음이요, 그 마
음이 석달동안 어진 마음을 거슬리지 않는다는 것은 안자顔子
의 마음이요, 배불리 먹어도 종일토록 마음 쓸곳이 없다는 것
은 보통사람의 마음이다." 또 말하길“『맹자』<호연
장>은 도를 전하는 글이다. 북궁유·맹시사의 용기가 있은
뒤라야 능히 증자의 용기가 있을 수 있고 능히 호연지기를 기
를 수 있다.”라 하였고 도연명의 귀거래사에도 역시 마음 心
자 세 개가 들어 있으니 그 말의 뜻이 모두 도를 닦는 뜻에 있
 
 
    이전페이지

매우좋다 좋다 보통 그저그렇다 좋지않다
    친구에게 추천하기
 
다음페이지  


의견글이 없습니다.
 

해인지는 | 연혁 | 인사말 | 편집위원 | Site Map |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