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년 4  월 27일

통권 제 310호 2008년1월[311호] 통권 제 312호
  근하신년
근하신년
  거룩하고 청정한 수행을 위한 ..
무자년戊子年새해아침이밝으니
  유마의 방
청도 한옥학교에서의 하루
  해인성보
해인사진상전眞常殿다층석탑
  이달의 이야기
무자년 이야기
  이달의 이야기
시간 밖의 시간 108배 속으로
  선우정담善雨情談
  수자타
단맛의 무서움
  2008년 해인사 행사내용
2008년 해인사 행사내용
  화엄삼매華嚴三昧
선재동자 구도의 길 /안주주지..
 ▶ 다음목록

   선우정담善雨情談 - 김선우
  

 
제리/피카츄
쥐 - 김선우/시인

무자년 쥐띠 해가 밝았다. 고백하건대 나는 쥐들에게 미안한 감정이 많다. 내게 직접적인 해를 입힌 바 없건만, 쥐를 끔찍하게 싫어했기 때문이다. 어렸을 때 집안에 놓던 쥐덫이 생각난다. 생활이 풍족하지 못하던 시절, 쌀독을 축내고 병원균을 옮긴다는 이유로 정부 차원에서‘쥐 박멸’캠페인을 대대적으로 벌였고 우리는 자주 쥐덫을 놓았다. 쥐가 옮긴다는 페스트 같은 병을 경험해 본 적도 없으면서, 쥐에 대한 막연하고도 살벌한 적대의식이 자라난건 쥐덫과 쥐약이 일상 풍경이던 시절에 각인 된 것이리라.

‘쥐를 잡자’같은 표어나 쥐약 배급, 날마다 오가는 소독차의 뿌연 연기 속에 유신독재와 5공 시절의 살벌하고 비상식적인 횡포들을 얼마간 희석시키려 한 권력의 음험함을 눈치 챈 건 어른이 된 후였다. 현실적인 폭력을 이미지의 공포로 대신하려 한 대타적 희생물로 이용된 많은 것들 속에 쥐에 대한 막연한 적대감도 있었을 거라는 얘기다. 아무튼 한번 각인된 부정적인 이미지의 힘은 크다. 내 눈에 쥐는 정말이지 징그러웠고, ‘박멸해야 하는’대상, 인간의 삶에서 퇴치되어야 하는 대상으로만 비쳤다.
 

그러고 보면 인간의 입장에서 일방적으로 만들어진 이미지의 덫에 걸린 동물들이 퍽 많다. 쥐, 개, 뱀, 돼지 같은 동물들을 생각해보라. 우리는 종종 이들을 빗대어 욕을 하거나 다른 사람들을 이 동물들에 빗대어 말하기도 한다. 대부분 부정적인 의미로 사용되곤 하는 이런 비유는 외형의 이미지에만 한정되는 게 아니라 내면적인 요소까지 포함해 상대를 격하시키는 방식이기 쉽다. 이것은 퍽 위험한 말의 감옥이다. 나는 욕에도 일정한 긍정의 요소가 있다고 생각하는 편이지만, 건강한 해방구가 되지 못하는 욕은 말의 감옥이 된다. 인간은 자기 이외의 존재들을 격하하는 일을 너무도 아무렇지 않게 행한다. 욕을 하게 되는 경우는 대부분 사람에게 분노하기 때문일 텐데, 왜 공연한 동물들을 끌어다 붙여 그들의 존재감마저 훼손하는걸까.

‘쥐를 잡자’는 표어가 집집마다 난무하던 시절, 다락에서
쥐 가족을 본 적이 있다. 갓 낳은 새끼들이 분홍빛으로 고물거
리며 어미 쥐의 품안에서 짹짹거렸다. 화들짝 놀란 내가 쥐 가
족 얘기를 부모님께 했다. 그런데 부모님은 쥐 가족을 해체하
는 일을 하지 않았다. 말 그대로 그들의 둥지를 달랑 들어 태
워버리면 여러 마리의 어린 쥐를 한번에‘박멸할’수 있었음에
도 말이다. 사람이건 동물이건 어린 생명에 대한 근원적 경외
감에서 발원한 이런 정서의 복원이 내게는 중요하게 느껴진다.
생명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가 지켜지는 문화 말이다. 지상에
존재하는 모든 존재들은 서로에게 얼마간 위협적이다. 다들 생
존을 감당해야 하는 존재들이기 때문이다. 약자들일수록 위협
에 많이 노출된다. 인간에게 박멸의 대상으로 구분되는 존재들
 
 
    이전페이지

매우좋다 좋다 보통 그저그렇다 좋지않다
    친구에게 추천하기
 
다음페이지  


의견글이 없습니다.
 

해인지는 | 연혁 | 인사말 | 편집위원 | Site Map |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