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년 8  월 15일

통권 제 311호 2008년2월[312호] 통권 제 313호
  선우정담善雨情談
나한
  거룩하고 청정한 수행을 위한 ..
문수가 세존의 입을 막으니
  유마의 방
새해 벽두, 불경한 부담浮談 ..
  이달의 이야기
시작하는 마음
  이달의 이야기
송구영신
  이달의 이야기
미국에서 맞이한 새해
  화엄삼매華嚴三昧
선재동자 구도의 길
  영지影池
부산 명지사
  동화서도東話西道
섬 속의 섬, 인간의 치부
  호계삼소
칠곡 화성사 주지 종묵스님
 ▶ 다음목록

   영지影池 - 박동식
   부산 명지사

 
주지스님
부산 명지사

이른 새벽, 취재를 떠나기 위해 대문을 나서다가 손바닥에서 쩍 하는 느낌이 들어 깜짝 놀랐다. 삼각대를 든 손바닥이 순식간에 쇳덩이에 달라붙은 것이다. 카메라 가방에 넣어두었던 장갑을 서둘러 꺼내 끼고는 종종 걸음을 치며 버스 정류장으로 향했다. 골목 끝까지 내려앉은 차가운 공기를 헤집는 동안 그런 생각을 했다. 부산은 그래도 포근하겠지?
KTX 덕분에 서울과 부산은 버스를 타고 충청도에 가는 것만큼이나 가까워졌다. 막바지 출근 시간에 다 다른 부산의 아침 공기는 서울에 비하면 매우 포근한 편이었다. 구포역 대합실 밖에서는 손님을 호객하는 택시기사들로 잠시 어수선하기는 했지만 나는 그들을 외면하고 큰길로 나갔다. 어차피 택시를 탈 것이기는 했지만 우선 낙동강이 보고 싶었기 때문이다. 낙동강은 언제나 그렇듯 장엄하고도 유유했다.

내가 처음 낙동강을 본 것은 군대를 막 제대한 무렵이었다.
끝도 없이 방황하던 청춘은 설익은 삶을 탓했고 세상이 자신을
버렸다고 생각했다. 지친 영혼 하나기댈 곳이 없어서 결국은
서울을 떠나 아무런 연고도 없는 부산으로 내려왔고 사상공단
의 어느 공장에서 노동자의 삶을 살았다. 애써 자신을 망가뜨
리고 있었지만 그렇게 하지 않고는 견딜 수 없는 나날이었다.
그 시절 자취방에서 5분 거리의 낙동강은 나를 위로해 주는 친
 
구 같은 존재였다. 세월은 무심히도 흘렀고 불혹을 넘기고 다시 선 낙동강은 언제나처럼 드넓기만 했다.

택시는 명지사가 있는 상가 바로 앞 횡단보도에서 정차했다. 학원과 카페 광고가 다닥다닥 붙은 계단을 오르자 마지막 4층에 명지사가 자리하고 있었다. 1999년에 개원한 후 2000년 10월 정식으로 해인사 말사로 등록한 포교원이다. 의외로 법당은 넓었다. 밖을 내다볼 수 있는 모든 창이 나무로 되어 있었고 천장의 연등불이 은은해서, 마치 아주 짧은 순간에 피안의 세계로 들어선 느낌이었다.

명지사는 매일 오전 10시 30분부터 12시까지 이어지는 기도 시간이면 꼬박꼬박 20~30명의 신도들이 참석을 하는 기도도량이다.
“사월 초파일이면 관내 저소득층 120여 세대에 쌀 공양을 합니다. 초파일수익금으로 장학금도 전달하고요. 2006년에는 70세 이상 노인에게 영정 사진을 찍어 드리기도 했습니다.”
주지이신 광진 스님은 이웃사랑이 곧 포교요, 용맹정진의 길이라고 말씀하셨다. 찾아오는 불자를 기다리는 산속의 절이 아니라 포교를 위해 도심으로 나온 주지 스님의 말씀이기에 더욱 설득력이 있었다. 명지사는 모든 재정과 운영, 법회등을 신도회에서도 맡아 하고 있다. 그래서 모두가 한 가족처럼 믿고 의지하며 지내는 것이 특징이다.
 
 
    이전페이지

매우좋다 좋다 보통 그저그렇다 좋지않다
    친구에게 추천하기
 
다음페이지  


의견글이 없습니다.
 

해인지는 | 연혁 | 인사말 | 편집위원 | Site Map |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