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년 11  월 18일

통권 제 320호 2008년11월[321호] 통권 제 322호
  거룩하고 청정한 수행을 위한 ..
참 부처는 형상形象이 없고 진..
  발행인 인사
가야산편지 2
  유마의 방
나만의 가을
  지혜의 샘
무구자 김경직(无咎子 金敬直)..
  지혜의 샘
"How to be healthy at 100" -..
  천년의 향기
도의 선사와 진전사지 부도
  박물관 이야기
사 자 문 -그곳에 가면...
  박물관 이야기
사명대사가 남긴 보물들 - 해..
  자연에서 배운다
억새 『화본과』- 재미있는 식..
  피플 & 피플
따로 또 같이, 공동체를 꿈꾸..
 ▶ 다음목록

   박물관 이야기 - 정미경
   사명대사가 남긴 보물들 - 해인성보

 
홍제암 전경 (보물1320호)
박물관 공예실에는 화려한 빛깔에 그 모양도 아름다운 삼채 자기화반 옥화와 새모양 칠보촛대가있다. 부처님께 꽃 공양과 등 공양을 하는 장엄물莊嚴物의 하나로써 옥과 칠보를 가지고 만든 것이다.

옥화는 삼채자기화반 위에 놓여 있는데 꽃잎은 물론 술까지 정교하게 표현되어 있다. 전체적으로 중국풍을 지니고 있으나『해인사지海印寺誌』의 기록에 의하면 조선 명종明宗 15년에 옥을 갈아서 가화假花를 만들었다고 기록되어 있다.

칠보촛대는 2마리의 새가 한 쌍으로 기암괴석을 밟고 서 있는 모습으로 머리에는 화반을 이루고있다. 『해인사지』에 의하면 선조宣祖가 사명대사에게 하사한 것이라 한다.
삼채자기화반 옥화와 새모양 칠보촛대는 모두 사명대사의 유품으로 해인사海印寺에 전해내려 오고 있는 귀중한 성보聖寶이다.

이렇듯 해인사에는 사명대사와 관련된 성보들이 많다.
 
대개가 당대 임금으로부터 받은 하사품들로 당시 국가적으로 사명대사의 역할이 얼마나 컸는지 알수있다.

해인사의 산내 암자 중 하나인 홍제암도 사명대사를 기리기 위해 세워진 사찰이다.
홍제암은 광해군光海君 6년 혜구대사慧球大師가 사명대사의 초상을 모시기 위해 건립하였다. 홍제암이라는 이름은 사명대사 입적 후 광해군이 내린‘자통홍제존자慈通弘濟尊者’라는 시호에서따온 것으로 현재 보물 1320호로 지정되어 있다.

사명대사 유정惟政은 12세에 출가하여 1561년(명종 16년) 승과에 합격하고 직지사直指寺 주지에이른 당대 해인사 큰스님 으로 청허淸虛 휴정休靜 스님의 제자이다. 그러나 우리들에게는 임진왜란 때 의승군義僧軍을 이끌고 왜적을 물리친 스님으로 더 많이 알려져있다.

선조 27년 4월 사명대사는 울산 서생포西生浦에 있던 가등청정加藤淸正의 진중으로 들어갔다. 왜적의 군사들이 몇 리에 걸쳐 줄지어 섰고 창과 칼이 숲을 이룬 속에서 조금도 두려워하는 기색없이 자연스럽게 담소談笑하였다.
“당신네 나라에 보배가 많지요?”라는 청정의 물음에 사명대
사는 서슴없이 우리나라에는 별달리 보배가 없고 오로지 장군
의 머리를 보배로 여긴다”고 대답했다. 의아해 하며 "그
게 무슨 말이냐"라는 청정의 반문에 대사는“우리나라에
서는 1천근의 황금과 1만 호의 식읍食邑을 현상금으

 
 
    이전페이지

매우좋다 좋다 보통 그저그렇다 좋지않다
    친구에게 추천하기
 
다음페이지  


의견글이 없습니다.
 

해인지는 | 연혁 | 인사말 | 편집위원 | Site Map |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