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년 10  월 17일

통권 제 311호 2008년2월[312호] 통권 제 313호
  선우정담善雨情談
나한
  거룩하고 청정한 수행을 위한 ..
문수가 세존의 입을 막으니
  유마의 방
새해 벽두, 불경한 부담浮談 ..
  이달의 이야기
시작하는 마음
  이달의 이야기
송구영신
  이달의 이야기
미국에서 맞이한 새해
  화엄삼매華嚴三昧
선재동자 구도의 길
  영지影池
부산 명지사
  동화서도東話西道
섬 속의 섬, 인간의 치부
  호계삼소
칠곡 화성사 주지 종묵스님
 ▶ 다음목록

   동화서도東話西道 - 이겸
   섬 속의 섬, 인간의 치부

 
섬 속의 섬, 인간의 치부
섬 속의 섬, 인간의 치부
이 겸

쿠바에서 가장 큰 섬‘후벤투드 섬(Isra de la Juventud)’을 향해 간다. 쿠바 본섬으로부터 약 100킬로미터 정도 떨어져 있는 곳. 크리스토퍼 콜럼버스는 1494년 6월 3일에 이 섬에 도착했으며, 16~18세기까지 Henry Morgan과 많은 해적들이 쿠바를 비롯한 여러 식민지들을 약탈하고 다녔다.‘ 카리브 해(Caribbean Sea)’를 일러‘인간쓰레기들의 집합소’라 할 정도였으며, 17세기를‘해적들의 황금시대’라고 부르기도 한다. ‘Isra de la Juventud’엔‘Presidio Modelo’라는 감옥이 있다. 쿠바의 정신적인 지도자‘호세마티(Jose Marti)’와 쿠바 혁명을 완수한‘피델 카스트로(Fidel Castro)’가 과거 이곳에 수감 되었었다.
또한‘마차도(Gerardo Machado)’나‘바티스타(Fulgencio Batista)’와 같은 20세기의 쿠바 독재자들도 수감 되었었다. 이 섬의 원래 이름은‘소나무 섬(Isla de Pinos)’이었다가 1978년 쿠바 혁명 후에 섬을 재건하면서‘젊은이의 섬(Isra de la Juventud)’으로 변경하였다. ‘해적들의 소굴’과‘정치범들의 유배지’라는 아픈 역사를 딛고 일어선 상징의 땅, 이곳에 인간의 치부를 고스란히 드러낸‘Presidio Modelo’가 있다.
 
섬 안에 지어진 또 다른 섬,‘ Presidio Modelo’수용소가 들어선다. 수용소는 모두 5개의 원형 건물로 이루어져 있으며, 그중 하나는 식당으로 쓰였다. 원형 식당을 중심으로 동심원처럼 4개의 수용소가 자리하고 있다.
‘섬’은 폐쇄된 공간이며,‘ 섬’안의‘감옥’은 이중으로 채워진 어둠이다. 건널 수 없는 두개의 다리를 넘어 탈출을 감행하는 것 자체가 죽음으로 향하는 길이 될 것이다.
싸늘한 건물에 들어서니“이리도 잔인할 수 있는가?”인간이 저지를 수 있는 한계는 어디까지인가를 떠올리게 된다. 인간이 인간을 학대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토록 엄청난 일을 벌였나? 부끄럽다! 스페인 점령자들의 잔학성인 동시에 인간으로서 감추고 싶은 치부이다. 마음은 현실을 먹고 자라난다. 현실은 가혹하고 매정하며 구토를하게 만든다. 인간에 대한 무한한 사랑과 측은지심이 이를 치유하며, 마음속 샘물을 다시금 솟아나게 한다. 수없이 많은 죄수들이 죽어나갔을 방들을 보며, 피 비린내를 맡으며 잠들어야 했던 이들과 다음 순서를 고통스럽게 기다렸을 이들을 상상한다. 모든 인간의 질서를 부정하고 싶다. 고통으로 울부짖었을 이들이 그토록 애타게 찾았을 희망은 그때 어디에 있었을까? 인간은 자연계의 생명체 중 유일하게 쓰레기를 생산해내는 생물에 불과한것일까? 모순을 스스로의 힘으로 어쩌지 못하기 때문에 ‘신神’을 찾는 것일까?

 
 
    이전페이지

매우좋다 좋다 보통 그저그렇다 좋지않다
    친구에게 추천하기
 
다음페이지  


의견글이 없습니다.
 

해인지는 | 연혁 | 인사말 | 편집위원 | Site Map |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