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년 8  월 15일

통권 제 313호 2008년4월[314호] 통권 제 315호
  선우정담善雨情談
마애불
  거룩하고 청정한 수행을 위한 ..
신령스런광명한점천지를감싸고
  유마의 방
설거지 삼매
  명상의 뜰
누구도 버려서는 안된다
  이달의 이야기
스님들과 함께하는 자비행선
  이달의 이야기
잃어버린 나를 찾아서
  이달의 이야기
욕심 버리지 못하고
  이달의 이야기
줄고 늘어남이 없는 '길'
  살며 생각하며
세상에서 가장 크고 소중한 무..
  살며 생각하며
세상에 나갈 채비를 하고...
  화엄삼매華嚴三昧
선재동자 구도의 길
  영지影池
함양 용추사
 ▶ 다음목록

   살며 생각하며 - 김인수/한영외고 졸업
   세상에 나갈 채비를 하고...

 
세상에 나갈 채비를 하고...
김인수/한영외고 졸업

꿈 같은 시간이었다. 해인사에서 지냈던 일주일.
우람차게 뻗은 소나무, 간간이 들려오는 새소리, 맑고 청명한 하늘에 싸한 공기, 쏟아질 듯한 별… 모든 것이 아련하다. 그러나 확연히 달라진 내 마음만큼은 또렷하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나를 훌쩍 키워낸 곳, 나는 해인사를 영원한 내 마음의 안식처로 삼을거다.

대학 입학을 앞두고, 혼자 여행을 떠나보고 싶었다. 명상의 시간도 갖고 인생에 대한 고민도 해야겠다. 그리고 무엇보다 마음을 추스를 수 있는 곳이 필요했다. 외국어고등학교를 다니며 꾸준히 유학준비를 해온 나, 막상 합격발표를 앞두고 흔들리는 마음을 감출 길이 없었다. 결국 어머니를 설득시킨 끝에 당도한 곳이 해인사다. 사실 이렇게 큰 사찰은 처음봤다. 무슨 마을이나 되는 듯하다.

오전 11시나 되어야 눈곱을 떼고, 저녁 일곱 시가 돼서야 친구
들을 만나 놀던 나에게 해인사의 생활은 신선한 충격이었다.
새벽 6시에 아침 공양을 하고, 오후 5시 50분에 저녁 공양을
마친다. 저녁 일곱 시면 마치 밤 12시라도 된 듯 정적에 휘감
기고 별들이 초롱초롱하다. 파란 물이 흐르는 계곡은 신기한
놀이터다. 위엄 있는 바위들을 타고 놀며 자연과 한껏 친분을
쌓았다.

 
그러나 무엇보다 잊을 수 없는 것은‘삼천배’의 경험이다. 돌이켜보면‘내가 어떻게 해냈을까’의문이다. 아침 9시부터 시작한 삼천배는 저녁 8시에야 끝마쳤다. 후들거리는 다리에는 용케 몸뚱이가 얹혀 있었고, 처음으로 숨쉬는 행복을 맛봤다.
그리고 더할 수 없는 성취감은 감춰 두고 싶다.

누구도 삼천배를 강요한 사람이 없는데, 어디선가‘삼천배’라는 말을 듣고 스스로 시작을 했다. 그러니 해도 그만, 안 해도 그만이다.‘ 그만 둘까?’수없이 스쳐간 꼬임이다. 그러나 일배 일배를 더할수록 넘쳐나는 부처님의 환희로운 미소가 나를 지켜주었다. 처음 경험해보는 무릎의 통증과 저린 손목을 움켜잡으며 수많은 생각들이 스쳤다. 대학 진학을 앞둔 나로서는 인생역전의 기로에 서 있는 것과 다름없는데, 인내속에 작은 역사가 시작될 것이라는 희망을 갖게 됐다. 그리고 새로운 체험(?)도 했다. 몸이 붕 떠 있는 마비의 고행을 경험한 나는 다음날 으스러지는 다리의 아픔에서 잠이 깼다.
‘아, 나는 영락없이 불구자가되었구나!’생각했다.

집에 돌아가기 전날, 나의 도전은 다시 시작됐다. 가야산 정상에 다녀온 것이다. 그것도 혼자서. 물통 하나 달랑 허리에 차고 아무 채비도 없었다. 마음 하나면 족하지 싶었다.
뜻 깊고 장대한 해인사의 마지막 날을 만들러 떠났다. 그러나
장대한 날은 역시 쉽게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었다. ‘바른 안
목을 가진 어머니의 산’으로 불린다는 가야산, 정상은 어머니
의 품을 구현하는 모습과는 달랐다. 크고 장대한 바위들이 서
로 솟구쳐 있었는데, 얼음과 엉겨 있어 매우 미끄러웠다. 어쩔
수 없이 곰이 되었다. 맨손과 두 발로 엉금엉금 기어 어머니
 
 
    이전페이지

매우좋다 좋다 보통 그저그렇다 좋지않다
    친구에게 추천하기
 
다음페이지  


의견글이 없습니다.
 

해인지는 | 연혁 | 인사말 | 편집위원 | Site Map |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