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년 3  월 23일

통권 제 202호 1999년1월[203호] 통권 제 204호
  진리의 실천자들
마하목건련摩訶木犍蓮
  거룩하고 청정한 수행을 위한 ..
짚신을 머리 위에 얹고서
  유마의 방
제게 희망을 주소서
  새해 새아침
참회하는 일만이 본연의 자세..
  죽비의 소리
선지식이 그립다.
  이달의 이야기
21세기 한국불교 무엇을 해야 ..
  이달의 이야기
마치 그릇이 자신을 담지 않듯..
  이달의 이야기
지식사회의 불교
  이달의 이야기
정보, 통신, 영상시대에 대응..
  스님의 숲
호두깨기
 ▶ 다음목록

   스님의 숲 - 무무생
   호두깨기

 
쿵/큰스님 주장자 천지를 내려치는 소리로 들려옵니다
딱/대보름 아침 호두깨는 소리, 나의 껍질을 깨는 소리로 들려옵니다.

어제는 호두를 깨어 보았습니다. 처음에는 호두 두 개를 손아귀에 놓고 온 힘을 가해 보았지만 호두는 깨어지지 않았습니다. 호두를 어금니에 넣고 이빨에 날을 세워 보았지만 이것도 허사였습니다. 할 수 없이 길가 돌멩이를 주워다가 내려치니 그제서야 호두는 자기 본디 면목을 드러내 보입니다.
호두의 껍질이 얼마나 단단한지는 당신께서도 잘 아실 터. 그러나 이 단단한 호두껍질보다도 더욱 단단한 것이 바로 “나”라는 놈입니다.
호두가 단단한 껍질로 자기를 보호하듯 나라는 놈은 관념과 인습, 길들여진 법으로 껍질을 만듭니다. 나를 세상 속에 세우려 하는 것입니다. 나를 세상 속에 세우려 하면 할수록 나의 껍질은 더욱 단단해져 갑니다. 그러나 나를 세우는 것은 바깥 세상이 아닙니다.
나를 세우는 것은 나를 깨트리는 것으로부터 시작됩니다. 세상으로 가는 길을 끊고 세상으로부터 오는 길도 끊어 버리면 그제사 우리는 세상과 내가 보일 듯합니다.

풀 싹이 돋아나는 것은 세상이 풀싹을 알아주기 때문이 아니라 풀싹 그대로가 세상이기 때문입니다.
 
호두 껍질 속에 갇힌 나, 망치 내려침을 기다립니다. 나를 깨트릴 돌멩이를 찾아봅니다.
강물이 바다로 이르는 것은 뒷물결의 힘 때문이 아니라 강물이 바다로 가고자 하는 염원 때문입니다.
이른 봄날 새싹이 돋는 것은 지심이 아니라 씨앗이 스스로 껍질을 깨는 힘 때문입니다.
어설픈 힘으로는 호두 껍질을 깰 수 없듯이 어설픈 정진으로는 나를 깨뜨릴 수 없습니다.

쿵!
이제 큰스님 주장자 소리 천지의 껍질을 깨트리는 소리로 산문에서 나오기를 기대합니다.





 
 
    이전페이지

매우좋다 좋다 보통 그저그렇다 좋지않다
    친구에게 추천하기
 
다음페이지  


의견글이 없습니다.
 

해인지는 | 연혁 | 인사말 | 편집위원 | Site Map |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