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년 1  월 19일

통권 제 329호 2009년8월[330호] 통권 제 331호
  續 선과 그림이야기
달마도-두번째
  거룩하고 청정한 수행을 위한 ..
겁화劫火가 대천세계를 태우니
  가야산 편지
아름다운 사람
  유마의 방
사회현상으로서의 불교
  해인성보
보존과학의 소산물 - 장경판전
  이달의 이야기
여름수련회의 진한 향기
  이달의 이야기
해인사 수련회를 마친 후
  이달의 이야기
열혈자봉 체험기
  해인공감
수처작주
  염화시중
  나눔我의 세상풍경
못다 핀 꽃
  호계삼소
고창 선운사 법만 스님
 ▶ 다음목록

   續 선과 그림이야기 - 김현정
   달마도-두번째

 
김명국 <달마도> 조선중기 17세기,
전설에 전하는 달마 선사가 동쪽으로 오는 과정은 마치 무협소설을 방불케 한다. 저 먼 천축국
(인도)에서부터 갈댓잎 하나를 타고 왔다니 말이다. 손오공의 근두운만큼이나 소설 같은 이야기이
다. 달마 조사의 도래渡來 시기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밝혀진 바가 없고, 대략 서기 520년경 앞뒤 즈
음이라고 알려져 있다. 무협소설 한 장면과 같은, 고수 중의 고수인 달마 조사와 양 무제의 만남을
잠시 구경해보고 가기로 하자. 이 두 인물의 역사적인 만남은《벽암록碧巖錄》(1125년 송대 간행된
불서로 임제종의 공안집 중 하나이다) 첫 번째 화두로 전해지고 있다.
달마 스님과 양 무제의 만남은 비유하자면 황하문명과 인더스문명의 조우遭遇쯤으로 볼 수도 있
는데, 이왕 고수들의 만남이라면 분위기를 그렇게 확대하는 것도 나쁘지는 않을 듯하다. 양 무제는
그간의 의욕적인 불사를 떠올리며 자랑스럽게 물었다.
“짐은 즉위한 이래로 수많은 절을 짓고 경전을 출판하였으며 불교를 후원하였소. 그러면 나에게
어떤 공덕이 있겠소?”
 
달마 선사는 한순간도 고민하지 않고 이렇게 말하였다.
“아무 공덕이 없소(무공덕無功德).”
황제의 눈빛은 흔들렸고, 당황하는 기색이 역력하였다. 그래서 자신이 알고 있던 불교의 진리로
추궁하기 시작하였다.
달마도 _ 두번째
김현정
“그렇다면 대사께서는 무엇이 불법의 근본이 되는 성스러운 진리라고 보시오?”
달마 선사는 가볍게 대답하였다.
“너무나 분명한 것으로 성스럽다고 할 것이 없습니다(확연무성廓然無聖).”
이 말에 꼬리를 잡고 양 무제는 다시 질문했다.
“그렇다면 지금 나와 마주하고 있는 그대는 누구인가?”
달마 선사의 대답은 단 두 글자였다.
“알 수 없지요(불식不識).”
다시 한번 복기를 해보자. 이 사건의 전모는 모두 세 부분으로 나누어 살펴볼 수 있겠다.
공덕이 있느냐…, 없다. 성스런 진리가 무엇이냐…, 성스러울 것도 없다. 그럼 넌 누구냐…, 모른다. 세 질문에 대한 달마 선
사의 답은 모두 성의가 없어 보인다. 그렇다면‘없다’와‘모른다’로 일관한 달마 선사는 진짜 몰랐을까. 이것은 비유컨대 청문
회에 불려나온 사람들이 모두 모르쇠로 일관할 때, 그들이 진짜 몰랐겠느냐 하는 것이다. 그들 모르쇠들은 진정 몰랐던 것이 아
 
 
    이전페이지

매우좋다 좋다 보통 그저그렇다 좋지않다
    친구에게 추천하기
 
다음페이지  


의견글이 없습니다.
 

해인지는 | 연혁 | 인사말 | 편집위원 | Site Map |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