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년 2  월 27일

통권 제 335호 2010년2월[336호] 통권 제 337호
  거룩하고 청정한 수행을 위한 ..
하늘문의 빗장을 열겠다는 용..
  가야산 편지
수처작주隨處作主 입처개진立..
  유마의 방
삶이란
  해우소
용맹정진 2 - 그래, 한마디 일..
  이 달의 이야기
내가 돌아가야할 고향
  이 달의 이야기
내 고향은 김천 수도리
  이 달의 이야기
그곳이 차마 꿈엔들 잊힐리야
  심사굴深蛇窟
백척간두百尺竿頭
  염화시중
자유로움은
  해인공감
수련동문회 삼천배 정진법회
  벽화이야기
나도 밭을 갈고 씨를 뿌린다
  호계삼소
길상사 주지 덕현 스님
 ▶ 다음목록

   -
  

 

슬픔도 기쁨도
첫눈의
가슴 설레던 추억도
잊어야 할 건 모두
잊은 지 오래다

스스로
석인이 되어
눈비 맞아온 세월
세월보다 더 두터운
인욕의 시간들

이제 또 기다려야 할
인욕보다 더 깊은
끝 보이지 않는
오래된 미래

이제 나도
차라리 석인이 되어
잊혀진 시간 속에서
억겁의 세월
그 두터운 나이테
그려가고 싶다

 
발행처·해인사
발행인 / 선각
주간 / 학암
편집장 / 종현
편집위원 / 심우 원직 향록 명강 법등
해인회계 / 종인
편집사무 / 선재
편집디자인 / 예일아트 02-2272-9918
인쇄 / 예일기획
월간 해인
불기 2554(단기 4344)년 2월호
통권 336호
1986년 1월 6일에 3종(나)급 인가받음
2010년 2월 1일에 발행됨
월간 해인은 도서윤리위원회의
잡지실천요강을 준수한다.;
 
 
   
   
 
 

 

해인지는 | 연혁 | 인사말 | 편집위원 | Site Map |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