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년 8  월 23일

통권 제 183호 1997년6월[184호] 통권 제 185호
  진리의 실천자들
보현보살普賢菩薩
  거룩하고 청정한 수행을 위한 ..
백길 장대 끝에서 한 걸음 더
  유마의 방
불이 不二의 미소
  내 곁의 부처
무심이 되면 관세음보살을 만..
  일체중생불
스님
  죽비의 소리
업보業報로 태어난 존재
  감로의 샘
뒤로 세 걸음 물러나면서 생각..
  머물고 싶은 경구
찔레꽃 단상
  이달의 이야기
정보사회의 선분별善分別
  이달의 이야기
고려대장경의 전산화와 불교의..
 ▶ 다음목록

   -
  

 

유월이 어디애 와 있는지 몰랐습니다
이무 생각없이 지친 발걸음에 끌리어 찾아간
산중 토굴에서 지천으로 만개한 장미를 보고서야
유월이 예 와 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산다는 것은 그렇게 오랫동안 꿈을 잃었다
지쳐서야 비로소 꿈을 찾는 것이라는 것을
바람 소소한 이 토굴에서 봅니다
이제 불혹
잃었다가 찾기에는 황혼이 너무 가까이 있고
걸음을 재촉하기에는 상실이 너무 무겁게 매달려
있습니다
십년 세월 위로 안개비가 내려 길을 가립니다
조사의 방과 할 소리
머리를 치고 고막을 찢는 그 길에서
청청한 솔이 되어 하늘 희롱하고 싶었는데
안개에 갇힌 나는 그 길을 잃어
작은 바람에도 흔들리고 있습니다.

사진/주명덕
글/성전

 
발행처 : 해인사
발행인 : 김사의(일타)

편집인 : 종림
주간 : 도각
편집부장 : 성전
출판부장 : 호산
편집자문위원 : 원택, 종림, 여연, 시명, 향적, 법연, 현응
편집위원 : 선용, 수완, 도현, 만우, 능도, 본해, 원철, 진각, 현진, 오성
해인회계 : 호산
기자 : 박원자
편집사무 : 공화자

사진편집위원 : 주명덕
편집디자인 : (주)끄레 어소시에이츠, 3141-8294
인쇄처 : 문성인쇄 776-6534 ;

 
 
   
   
 
 

 

해인지는 | 연혁 | 인사말 | 편집위원 | Site Map |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