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년 10  월 17일

통권 제 189호 1997년12월[190호] 통권 제 191호
  진리의 실천자들
십일면보살十一面菩薩
  거룩하고 청정한 수행을 위한 ..
바람이 흔들리는가 깃발이 흔..
  유마의 방
토굴의 종은 왜 울렸나
  내 곁의 부처
'내 곁의 부처'의 의미
  언어의 사원
꿈 속 훈자를 지나며
  죽비의 소리
불교의 미학
  머물고 싶은 경구
더 깊은 산으로
  특집
불교계에서 바라본 한해
  특집
총체적 위기에서 새로운 시작..
  호계삼소
은해사 승가대학원 무비스님
 ▶ 다음목록

   -
  

 

석양이 바다를 붉게 물들어이 진다
오늘 지는 태양은 내일의 태양이 아니다
내일의 태양은 내일 새롭게 태어나나니
열반이 자유로운 태양의 발걸음이여
스스로 자신의 몸을 화장하며 사라지는
화광삼매의 열반 앞에
벌끝낼 돋아 쫓아도 이룰 수 없는
어쩔 수 없는 눈물어 있다
하늘의 끝자리에서 태양은 갚은 삼매에 들고
바다의 물에서 물보라는 즐겁게 부서지는데
사람의 끝자리에서 열반에 이르지 못한
오늘을 들고 장숭처럼 서서 하염없는
내일을 기다릴 뿐
내일은 오늘이 비워진 자리에서 태어난다
오늘을 다 불태우지 못한 자에게 내일은 없나니
바닷가에서 내일을 기다리다
등 돌리며 오늘 속으로 걸어간다.

사진/주명덕
글/성전

 
발행처 : 해인사
발행인 : 김사의(일타)

편집인 : 종림
주간 : 도각
편집부장 : 성전
출판부장 : 호산
편집자문위원 : 원택, 종림, 여연, 시명, 향적, 법연, 현응
편집위원 : 선용, 수완, 도현, 만우, 능도, 본해, 원철, 진각, 현진, 오성
해인회계 : 호산
기자 : 박원자
편집사무 : 공화자

사진편집위원 : 주명덕
편집디자인 : (주)끄레 어소시에이츠, 3141-8294
인쇄처 : 문성인쇄 776-6534;

 
 
   
   
 
 

 

해인지는 | 연혁 | 인사말 | 편집위원 | Site Map |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