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년 6  월 25일

통권 제 387호 2014년6월[388호]
  거룩하고 청정한 수행을 위한 ..
등용문인가? 점액문인가?
  유마의 방
회자정리會者定離
  유마의 방
해인사수련동문회 제210회 정..
  이달의 이야기
영혼의 머묾, 해인사 노구승천..
  이달의 이야기
망국의 한을 안은 가야산, 폐..
  이달의 이야기
모든 일은 마음 먹기에 달렸다
  진리의 말씀, 법구경
우문현답愚問賢答
  해인공감
다비茶毘
  염화시중
  심사굴深蛇窟
觀音殿(관음전) 後面(후면) 柱..
  화엄경80변상도
대방광불화엄경변상도 제61권
  화엄경80변상도
대방광불화엄경변상도 제62권
 ▶ 다음목록

   거룩하고 청정한 수행을 위한 법문 - 해인총림 방장 법전 스님
   등용문인가? 점액문인가?

 
용문만인龍門萬仞에 증유숙객曾有宿客이라
진퇴상장進退相將하니 수조점액誰遭點額이랴
용문폭포의 만길 높이에서 일찍이 묵었던 나그네라.
나아가고 물러감에 서로 붙잡아 주니 누가 점액을 만났던가?

만길의 용문폭포는 황하강 중류 섬서성陝西省과 산서성山西省의 경계지역에 있습니다. 물 흐름이 너무 가파르고 험준하여 고기와 자라들이 더 이상 상류로 올라가지 못하는 지점입니다. 폭포아래에 모여 있는 고기 떼와 자라 떼가 수천 수만 마리가 되는 곳입니다. 하지만 그 곳을 거슬러 올라가기만 한다면 용이 된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등용문’이라고 불렀던 것입니다.

잉어가 용문폭포를 통과하면 용이 되지만 통과하지 못하면 올라가던 도중에 바위에 머리가 부딪혀 이마에 멍만 들고 맙니다. 이것을 점액點額이라고 합니다. 이후 벼슬길에서 뜻을 이루지 못했거나 과거에 응시했다가 낙방한 것도 점액이라고 불렀습니다. 이 말은 선가禪家에서도 문 입구에 서성일 뿐 방 안으로 들어오지 못했거나 견성하지 못한 것을‘점액’이라고 했던 것입니다.

우리가 결제를 제대로 한다면 등용문이 될 것이요, 결제를 제
대로 하지 못한다면 이마에 멍 자국만 남는 점액문이 될 것입
니다. 선불장은 뱀을 용으로 만드는 등용문입니다. 이번 여름
결제에는 더욱 열심히 정진하여 만길 용문폭포를 헤치고 오를
수 있다면 크게 웃을 일이 생길 것입니다.

 

하안거 결제대중은 용문입구에서 쫓겨나는 객이 될 것이 아니라 용문에 입실하여 묵을 수 있는 객이 되어야 합니다. 하지만 그 용문조차도 결코 오래 머물러서는 안 될 곳입니다. 왜냐하면 진짜 용은 절대로 용문에 오래 머물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설두 선사는‘용문에서 일찍이 묵었던 나그네’라고 했고
광운 선사는‘용문에는 묵어가는 객이 없다’고 하였던 것입니다.

용문의 객이 되었다고 할지라도 절대로 한 자리에 오래 머물지 않는다는 것을 명심해야 합니다. 오래 앉는 것으로 살림살이를 삼는다면 결국 삼십대의 방망이가 기다리고 있음을 누구보다도 본인 스스로 더 잘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이번 결제 철에는 반드시 공부를 해 마치겠다는 대용맹심의 각오로써 임해야 할 것입니다.

착단용문투벽진鑿斷龍門透碧津하니
홍류분취기정진洪流奔驟豈停塵이리오.
용문을 뚫고 푸른 하진河津나루를 통과하였으니
달리는 거센 물결 위에 어찌 먼지가 앉을 수 있겠는가.

 
 
    이전페이지

매우좋다 좋다 보통 그저그렇다 좋지않다
    친구에게 추천하기
 
다음페이지  


의견글이 없습니다.
 

해인지는 | 연혁 | 인사말 | 편집위원 | Site Map |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