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년 10  월 17일

통권 제 387호 2014년6월[388호]
  거룩하고 청정한 수행을 위한 ..
등용문인가? 점액문인가?
  유마의 방
회자정리會者定離
  유마의 방
해인사수련동문회 제210회 정..
  이달의 이야기
영혼의 머묾, 해인사 노구승천..
  이달의 이야기
망국의 한을 안은 가야산, 폐..
  이달의 이야기
모든 일은 마음 먹기에 달렸다
  진리의 말씀, 법구경
우문현답愚問賢答
  해인공감
다비茶毘
  염화시중
  심사굴深蛇窟
觀音殿(관음전) 後面(후면) 柱..
  화엄경80변상도
대방광불화엄경변상도 제61권
  화엄경80변상도
대방광불화엄경변상도 제62권
 ▶ 다음목록

   이달의 이야기 - 박재현┃가야산국립공원사무소
   모든 일은 마음 먹기에 달렸다

 
저와 해인사의 인연은 태어날 때부터 시작되었습니다. 부모님은 모두 대구분이시지만 저는 해인사 옆 마을에 태어나서 절과 관련된 행사에 항상 참여하고, 해인사 스님들과 어려움 없이 살갑게 지내면서 행복한 시절을 보냈습니다. 또 해인청년회 회원으로서 해인사 불사에 많이 참여하면서 자연스럽게 해인사와의 관계를 돈독히 유지하였습니다.
어릴 때, 해인사 마을은 지금의 쇼핑상가 주변에 형성되었고, 저희 집은 관광업을 하고 살았습니다. 그 당시에 저희 아버지가 가야면 예비군중대장의 직책을 맡고 있어 해인사의 젊은 스님들이 예비군훈련을 받으면 저희 집에 왕래가 잦았고, 그로인해 많은 스님들과 친분이 있었습니다.
특히 홍제암의 종성 스님, 지금 종무소 밑에 거주하시는 정원 스님 등 많은 노승들이 저희 집에 자주 방문하신 관계로 현재까지 그 인연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지금도 설 명절을 맞아 저희 식구들과 절에 인사를 가면 항상 세뱃돈을 주십니다.
앨범을 넘기는 중 입가에 미소를 짓게 하는 사진을 발견하였
습니다. 해인사 옆 용문폭포에서 동네 친구들과 노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었습니다. 어릴 적 용문폭포는 지금으로 말하면 동
네 아이들의 워터파크였습니다. 여름이면 매일같이 용문폭포에
가서 수영을 하며 더위를 식히곤 하였습니다. 하지만 저는 수
영을 못하여 항상 물가에서만 놀았습니다. 친구들이 용문폭포
꼭대기에서 다이빙하며 많이 놀던 모습을 그저 부러운 눈으로
쳐다보기만 하였습니다. 그 모습을 바라보면서 언젠가 나도 수
영을 배워서 언젠가는 폭포 맨 꼭대기에서 뛰어내리겠다고 다
짐하였습니다.
 
그 사정을 우연히 알게 된 아버지께서는 어느 날 방으로 저를 부르시더니 ‘모든 일은 마음먹기에 달려있단다. 남자로 태어나 못 할 일이 뭐가 있겠니?’ 라며 저에게 힘과 용기를 주셨습니다. 그리고 그 날 밤 밤새 아버지께서 하신 말씀을 마음속으로 되새기며 내일이 되길 기다렸습니다. 저는 일어나자마자 제일 친한 친구인 동석이 집으로 갔습니다.
“동석아 나 지금 폭포에 다이빙하러 갈 건데 같이 좀 가줘.”
속이 깊은 친구는 저의 의도를 알아채고는 아무 말 없이 집을 나서주었습니다. 그날따라 날씨가 춥게 느껴졌고, 매미 울음소리가 현기증이 날 정도로 시끄럽게 들렸습니다.
용문폭포 꼭대기에 올라서니 다리에 힘이 풀렸습니다. 하지만 어제 아버지께서 말씀하신 내용을 계속 떠올리며, ‘그래 난 할 수 있어! 남자로 태어나 못 할게 뭐 있냐!’고 마음속으로 백번정도 외친 뒤 눈을 질근 감고 뛰어내렸습니다. 몸에 마비가 오면서 죽을 것 같은 느낌을 받았지만, 지금까지 느껴보지 못했던 엄청난 희열을 느꼈습니다.
그 2초도 채 걸리지 않는 시간을 위해 2년이 넘는 시간을 기다렸던 것입니다.

지금 용문폭포는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어 예전처럼 자유로이 물놀이를 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저는 이제 용문폭포에서 물놀이를 하는 탐방객들을 단속하는 국립공원 직원의 신분이지만 당시의 옛 시절이 그리울 때가 있습니다.
 
 
    이전페이지

매우좋다 좋다 보통 그저그렇다 좋지않다
    친구에게 추천하기
 
다음페이지  


의견글이 없습니다.
 

해인지는 | 연혁 | 인사말 | 편집위원 | Site Map |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