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년 3  월 23일

통권 제 202호 1999년1월[203호] 통권 제 204호
  진리의 말씀
수레를 따르는 수레바퀴 자취..
  불교문화산책
불교의 장엄의식
  맑은 땅 좋은 벗
행복한 야마기시회
  어른을 위한 동화
한 채의 집을 짓기 위하여
  황권적축
역경사역경사의 소중한 결과물..
  나의 행자시절
사문에 대한 자긍심으로 빛나..
  해인리포트
총무원 중심제 폐지하고 본사 ..
  해인소식
해인소식
◀ 이전목록 

   진리의 말씀 - 편집실
   수레를 따르는 수레바퀴 자취처럼

 
마음은 모든 일의 근본이니
마음이 주체가 되어 모든 일을 만든다.
마음속에 악한 일을 생각하면
그 말과 행동 또한 그러하고
그로 인하여 괴로움도 함께 따르리라
마치 수레를 따르는 수레바퀴 자취처럼

어느 때 부처님께서 기사굴산에서 정사로 돌아오시다가 길에 떨어져 있는 종이를 보시고 제자로 하여금 그것을 주워오게 하고는, 그 종이가 무엇에 쓰이던 종이냐고 물으셨다. 제자는 대답했다. “이것은 향을 싼 종이입니다. 향기가나는 것으로 보아 알 수 있습니다.” 부처님께서는 다시 길을 가시다가 길에 떨어져 있는 새끼줄을 보시고, 제자에게 그것을 주워오게 하고는 무엇에 쓰이던 새끼줄이냐고 물으셨다. 제자는 대답하기를 “이것은 생선을 묶었던 것입니다. 생선 비린내가 나는 것으로 보아 알 수 있습니다.” 부처님께서는 이 대답을 들으시고 말씀하셨다. 사람은 본디 깨끗하지만 모든 인연에 따라 죄와 복을 부른다. 어진 이를 가까이하면 곧 덕과 지혜가 높아지고, 어리석은 이를 친구로 하면 곧 재앙과 죄가 그에게 이른다. 저 종이는 향을 가까이 해서 향기가 나고, 저 새끼줄은 생선을 묶어 비린내가나는 것과 같다. 사람은 다 조금씩 물들어 가며 그것을 익히지만 스스로 그렇게 되는 줄을 모를 뿐이니라.”
밥구비유경 쌍서품
 
----------------------------------------------------------------------------------------
법구경法句經, 법구비유경. 법구경은 팔리어로 “담마파다Dhammapada”이다.
“탐마Dhamma”는 진리, 불멸 등을 뜻하며, “파다pada”는 언어, 말, 길 등을 뜻한다. 그러므로 법구法句, 곧 진리의 말씀이라고 번역할 수 있다.
법구경은 BC 2세기경 달마 트라타Dhrmatta(法求)에 의하여 편집되었는데, 경전에 나오는 명언적인 시구詩句들을 뽑아서 전 26장423편의 시구로 구성되었다. 이 법구경은 불교경전 가운데 서양 언어로 기장 많이 번역된 경전이다. 한글 번역본은 김달진 선생이 한역본을 한글로 번역한 것이 최초이며, 지금까지 십여 종이 한글로 번역되었다.





 
 
    이전페이지

매우좋다 좋다 보통 그저그렇다 좋지않다
    친구에게 추천하기
 
다음페이지  


의견글이 없습니다.
 

해인지는 | 연혁 | 인사말 | 편집위원 | Site Map | Contact Us